김병욱의원, 금감원 파생상품 미스터리 쇼핑 결과

9개 은행, 2개 증권사 투자자보호 저조

이길순 | 기사입력 2019/10/09 [01:21]

김병욱의원, 금감원 파생상품 미스터리 쇼핑 결과

9개 은행, 2개 증권사 투자자보호 저조

이길순 | 입력 : 2019/10/09 [01:21]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성남시 분당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 증권사·은행의 파생결합증권 판매에 대한 미스터리 쇼핑 실시 이후 점검내역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우리·하나 은행을 비롯한 9개 은행과 2개의 증권사의 신 투자자보호제도가 모두 60점 미만으로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금융감독원이 실시한 증권사 은행의 파생결합증권 판매에 대한 미스터리 쇼핑 평가보고서 요약에는 2016년 신설된 투자자 보호제도인 녹취의무, 숙려제도, 고령투자자 보호 방안, 적합성 보고서 제도, 부적합상품 판매 가이드라인이 마련되었으나 우리은행, 하나은행을 비롯한 9개 은행과 2개 증권사는 모두 60점 이하인 저조로 평가되었으며, 하나은행과 신한은행은 적합성원칙, 설명의무 역시 저조했던 것으로 평가되었다.

 

< 미스터리쇼핑 평가보고서 요약 > 

평가항목

은행

증권사

우리

기업

수협

대구

하나

농협

신한

SC

경남

대신

유진

적합성원칙

보통

보통

보통

우수

저조

저조

저조

미흡

보통

양호

양호

설명의무

양호

미흡

양호

양호

저조

미흡

저조

보통

미흡

보통

저조

신 투자자보호제도

저조

저조

저조

저조

저조

저조

저조

저조

저조

저조

저조

종합점수

미흡

미흡

미흡

미흡

저조

저조

저조

저조

저조

미흡

저조

우수(90점 이상), 양호(80점대), 보통(70점대), 미흡(60점대), 저조(60점 미만)

 

금융감독원은 미스터리 쇼핑 결과를 해당 금융회사에 통보하고 종합평가 등급이 미흡또는 저조인 금융회사에 대해서는 자체적인 판매관행 개선계획을 금융감독원에 제출하고 이행여부를 분기별로 점검한 후 이행 실적이 저조한 금융회사에 대해서는 현장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발표하였으나 해당 금융회사는 올해 4월과 7월 두차레 걸쳐 이행실적을 제출하였으나 금감원은 이에 대한 점검이나 현장검사를 실시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김병욱의원은 “DLSDLF 같은 파생결합상품은 상품구조가 복잡하고 투자 위험이 높기에 투자자 보호제도가 마련되었고, 금감원은 이러한 제도가 현장에서 작동하는지 점검하고,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소비자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철저한 감독을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손 놓고 있었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돌아갔다.”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금강애기나리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