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자 도의원, 영어회화 전문강사 현안 및 대안 마련 토론회 개최

“영어회화 전문강사 처우개선에 경기도교육청의 노력”촉구

이길순 | 기사입력 2019/07/10 [22:10]

최경자 도의원, 영어회화 전문강사 현안 및 대안 마련 토론회 개최

“영어회화 전문강사 처우개선에 경기도교육청의 노력”촉구

이길순 | 입력 : 2019/07/10 [22:10]

 

▲ 최경자 영전강 토론회     © 한성뉴스넷


최경자 경기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정부1)10일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200여명의 영어회화 전문강사(이하 영전강)들이 참석한 가운데영어회화 전문강사 현안 및 대안 마련 토론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이명박 정부가 영어공교육 완성 실천방안을 추진함에 따라 영어교사의 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대책으로 도입된 영전강 제도의 주요 현안과 문제점에 대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기조 강연을 맡은 박거용 상명대학교 영어교육과 교수는 영어회화 교육의 바람직한 방향에 대해 제언하였다. 박 교수는 우리나라 영어회화교육 정책의 문제점에 대해 지적하면서 영어회화교육의 바람직한 정책 설정과 개선 방안으로써 영전강의 노동조건 개선이 시급하다고 주장하였다.

 

토론자로는 권정임 분과장(경기 교육공무직본부 영어회화 전문강사 분과), 이광섭 전국부대표(전국 교육공무직본부 영어회화 전문강사 분과), 박용원 공인노무사(교육공무직 법률소속원), 황대호 의원(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강원하 과장(경기도교육청 융합교육정책과)이 참석하여 영전강의 주요 현안에 대해 다양한 의견과 방안을 제시하였다.

 

영어회화 전문강사들은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학교현장에서 받는 차별적 처우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는데, 복무와 관련된 차별이 제일 극심하다고 지적했다.

 

토론회의 좌장을 맡은 최경자 의원은 영어회화 전문강사들의 업무 조건을 개선하는 일이 학교 현장에서 학생들에게 양질의 영어교육을 보장하는 전제 조건이라고 말하면서 영전강의 주요 현안에 대해 근시안적인 대책을 세울 것이 아니라 누구나 공감하는 제도를 정비하여 근본적인 해결책이 제시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이에 경기도교육청의 적극적인 노력을 주문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금강애기나리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