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시장, 보호관찰소 “민관대책위원회 소집해 시민과 함께 해결방안 논의”

은수미 시장, 27일 오후 보호관찰소 야탑 청사서 천막농성 중인 주민 찾아 실질적 대책 노력 설명

이길순 | 기사입력 2019/03/27 [21:18]

은수미 시장, 보호관찰소 “민관대책위원회 소집해 시민과 함께 해결방안 논의”

은수미 시장, 27일 오후 보호관찰소 야탑 청사서 천막농성 중인 주민 찾아 실질적 대책 노력 설명

이길순 | 입력 : 2019/03/27 [21:18]

 

▲ 은수미 시장, 보호관찰소 “민관대책위원회 소집해 시민과 함께 해결방안 논의”     © 한성뉴스넷


은수미 성남시장은 27일 오후 수원보호관찰소 성남지소 야탑 청사 앞에서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는 주민들을 직접 찾아 보호관찰소 측과의 협의내용을 설명했다.

 

지역주민들은 보호관찰소 성남지소가 2013125일 민관대책위원회에서 의결한 여수동야탑동 지역은 수원보호관찰소 성남지소 입지선정에서 제외한다는 조항을 어기고 지난 36일 야탑 청사에 문서고를 설치한 데 이어 회의실을 만들려고 집기를 반입하려는 것에 반발해 317일부터 11일째 천막농성 중이다.

 

또한 은수미 시장은 지난 3월 초 야탑동 청사에 문서고 등을 설치하려는 움직임을 파악하고 보호관찰소 측에 변동사항과 기존 민관대책위원회 합의사항과 다른 부분에 대해 시민들에게 알릴 것을 요구하며 협의를 진행해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번 사태의 조기 해결을 위해 지난 18일 국회의원, 법무부와의 협의를 시작으로 보호관찰소와도 순차적으로 협의를 추진했지만 보호관찰소 측의 무리한 요구로 결국 합의가 결렬됐다고 밝혔다.

 

은 시장은 보호관찰소 측에서 요구한 시청사 내 추가적인 사무 공간 확보와 관련 시청사 내 공간이 상당히 부족하나 최대한으로 확보해 주기로 하는 등 시민들의 불편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우리시가 해줄 수 있는 요구조건을 적극 수용하는 방향으로 협상에 임했다고 그간의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보호관찰소 측에서 제3의 갈등해결 공식기구를 새롭게 구성해 1년 이내 보호관찰소 부지 또는 사무실을 마련해 주지 않을 경우, 성남시에서 야탑 청사를 활용할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는 무리한 요구를 제시해 합의가 결렬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은 시장은 이후 재협의 대책에 대해서도 상세히 밝혔다.

 

은 시장은 민관대책위원회를 소집해 성남시, 보호관찰소, 시민 3자가 함께 이야기 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시민과 함께 해결방안을 논의하고, 국회의원, 법무부와도 별도로 협의하는 등의 방법을 강구하겠다면서 잠정적 해결방안이 아닌 실질적 해결책 모색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관대책위원회는 20131031일 구성돼 총 20차례의 회의를 하면서 부지 선정에 관한 논의를 이어왔으나, 해당 부지 인근 주민들의 강한 반대로 특별한 대안을 마련하지 못해왔다.

 

성남시는 조속히 민관대책위원회를 통해 시민 대표들이 직접 참여한 가운데 협의를 진행해 신뢰를 쌓고 조율해 나갈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더덕꽃
1/3
광고
광고
성남시정. 동정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