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위기대응 실습교육, 영화감상으로 때우는 등 부실해

현장대응 가능하도록 실습교육 비중 대폭 늘려야

이길순 | 기사입력 2018/10/18 [04:55]

감염병 위기대응 실습교육, 영화감상으로 때우는 등 부실해

현장대응 가능하도록 실습교육 비중 대폭 늘려야

이길순 | 입력 : 2018/10/18 [04:55]

 2015년 메르스파동 이후 감염병 대유행 또는 생물테러 등 위기상황 발생 시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감염병 교육의 중요성이 부각되었으나, 여전히 실습이나 실제 상황을 대비한 모의훈련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신상진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경기 성남 중원)이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 메르스사태 이후 감염병 교육 수료자의 수는 201554명에서 2017666명으로 대폭 증가했으나 교육 프로그램 중 실습 교육의 비중은 여전히 부족한 것으로 밝혀졌다.

 

보다 자세한 내용을 살펴보면, 2014년 이후 시행된 감염병 위기대응분야교육 프로그램의 대부분에서 실습 시간이 전체 교육시간의 절반을 넘지 못했다.

 

최근 5년간 실시된 교육 프로그램 중 교육시간 대비 실습교육시간 비중

연도

교육프로그램명

전체 교육시간

실습시간

비고

2014

생물테러대비및대응실무과정

21

10

 

2015

생물테러대비및대응실무과정

21

9

 

2016

생물테러대비대응과정

35

15

 

2017

역학조사관 역량강화과정

24

19

 

생물테러대비 대응강사양성과정

21

7

 

생물테러대비 대응과정

35

9

 

즉각대응팀 역량강화과정

8

-

 

2018

감염병위기대응단계별 시뮬레이션과정

14

4

 

감염병위기소통과정

14

-

보도자료작성

생물테러대비 대응과정

35

2

 

역학조사관 1차 지속교육

24

16

통계교육

역학조사관기본교육

160

18.5

역학조사관 기본교육

즉각대응팀 실무과정

8

3

 

 

물리적인 시간 뿐 아니라 실습 교육의 내용 역시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2018년 실시된 생물테러대비 대응과정의 실습시간은 단 2시간이었는데, 실습 내용은 영화 컨테이젼감상이었다. 감염병의 확산과 그로 인한 사회 현상에 대해 잘 다룬 영화라고 해도, 영화 감상을 생물테러대비 실습교육으로 볼 수 있을지 의문인 지점이다.

 

이에 신 의원은, “감염병 위기상황은 신속한 초동 대응으로 확산을 막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런이런 부실한 교육 내용으로 실제 상황 발생 시 현장에서 신속하고 정확한대응이 가능할지 의문이다라며,감염병의 발생 상황과 그 위험성에 비추어 볼 때 국가위기대응 차원에서 현장대응 중심의 실무교육이 필수적이므로 실질적인 실습교육의 비중을늘리, 교육 내용의 질적인 개선 방안을 연구,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더덕꽃
1/3
광고
광고
광고
정치·경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