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한국지방재정공제회서 재해복구비 1억원 지원받아


탄천 수해 복구 등에 투입


이길순 기자 | 기사입력 2022/09/30 [14:54]

성남시, 한국지방재정공제회서 재해복구비 1억원 지원받아


탄천 수해 복구 등에 투입


이길순 기자 | 입력 : 2022/09/30 [14:54]

▲ 성남시, 한국지방재정공제회서 재해복구비 1억원 지원 받아  © 한성뉴스넷



[한성뉴스넷= 이길순 기자]성남시는 지난달 폭우 피해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가운데 한국지방재정공제회가 1억원을 지원해 복구에 힘을 보태게 됐다.

 

신상진 성남시장은 930일 오전 11시 시장 집무실을 찾아온 양영철 한국지방재정공제회 경영혁신본부장에게서 특별재난지역 재해복구 재정지원금을 전달받았다.

 

받은 재정지원금은 탄천 수해 복구, 파손 건물·시설물 수리 등에 투입된다.

 

한국지방재정공제회는 전국 자치단체를 회원으로 둔 행정안전부 산하 특별법인이다. ‘특별재난지역 재해복구 재정지원 규칙에 따라 해당 자치단체에 관련 회비 납부액의 30%를 지원하고 있다.

 

신상진 성남시장은 성남시는 지난 8월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복구액이186억원에 달할 정도로 그 피해가 심각하다면서 수해 복구에 힘을 보태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성남지역은 지난 88~10일 누적 강수량이 470에 달하는 기록적인 집중호우가 내려 88곳의 공공시설과 624명의 주택침수(사유시설)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피해 규모가 방대해 현재 공공시설 피해 복구율은 50% 정도다.

 

시는 폭우 피해 시민에 재난연대 안전자금을 지급하는 한편 공공시설 복구에 총 173억원(·도비 64%·111억원 포함)을 투입 중이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금강애기나리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