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당화

한성뉴스넷 | 기사입력 2013/04/08 [14:10]

산당화

한성뉴스넷 | 입력 : 2013/04/08 [14:10]
▲ 사진제공 : 김기석     © 한성뉴스
 
 
 


 
 
 
 
 
 
 
 
 
 
 
 
 
 
 
 
식물식물소개
 
산당화(山棠花, 문화어: 명자나무)는 장미과에 속하며 겨울에 잎이 지는 떨기나무이다. 한국·중국 원산으로 학명은 Chaenomeles speciosa이다. 명자꽃, 당명자나무라고도 부른다.

생태
공원이나 정원에 관상수로 많이 심으며 2m를 넘지 않는다. 잎은 길이 4~8cm, 너비 1.5~5cm 정도로 어긋나고 타원 모양이다. 끝이 뾰족하고 가장자리에 날카로운 톱니가 있다. 어린 가지가 가시로 변해 잎과 턱잎 아래에 나기도 한다.
 
 4~5월에 붉은색 꽃이 짧은 가지에 달려 핀다. 분홍색·흰색 꽃 등, 여러 품종이 개발되어 있다. 8월에 타원 모양의 이과가 달리는데, 크기가 작은 것은 달걀 정도에서 큰 것은 어른 주먹 정도로 나무 크기에 비해 크며, 노란색으로 익는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금강애기나리
1/3
광고
꽃이야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