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인구 1년새 500만 명 증가..스윙할 때 아프다면?


최근 5년간 골프인구 천만 명 증가..

골프채 잡거나, 스윙할 때 팔꿈치 안쪽 아프면 골프엘보 의심...

이길순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03:45]

골프인구 1년새 500만 명 증가..스윙할 때 아프다면?


최근 5년간 골프인구 천만 명 증가..

골프채 잡거나, 스윙할 때 팔꿈치 안쪽 아프면 골프엘보 의심...

이길순 기자 | 입력 : 2021/11/25 [03:45]

▲ 민슬기 연세스타병원 정형외과 원장  © 한성뉴스넷

 

코로나19로 인해 폭발적 증가세를 보인 골프의 열기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부킹대란으로 대중제 골프장에서 조차도 그린피, 캐디피, 카트비 등의 이용료가 50%가량 인상된 곳도 있다. 공중파, 종편에서는 편먹고 공치리 시즌2’, ‘골프왕2’, ‘내 이름은 캐디등 골프 예능 프로그램 방송으로 골프에 대한 관심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한국골프장경영협회 자료에 따르면 20163,673만 여명이었던 골프장 이용객은 20204,674만 여명으로 5년 새에 약 1,000만 명이 증가했다. 20194,170명에 비해서도 코로나19가 한창이던 2020년에만 12.1%인 약 500만 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최근5년간 전국골프장 이용객현황_한국골프장경영협회  © 한성뉴스넷


골프, 테니스 등의 운동은 건강을 위한 훌륭한 선택이다. 하지만 운동도 쉬어야 할 때가 있다. 신체의 특정 부분이 아픈지 몇 일이 지났다면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고 쉬어야 한다. 골프로 인해 발병되는 골프엘보가 특히 그렇다.

 

민슬기 연세스타병원 정형외과 원장(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외래교수)골프엘보는 손목을 많이 쓰거나 스냅을 주는 경우에 발병하기 때문에 골프를 즐기는 분들이 병원을 많이 찾는다. 팔꿈치 안쪽 힘줄의 염증으로 통증이 생기는 내측상과염인 골프엘보는 한 번의 큰 충격보다는 작은 충격이 반복적으로 발생하여 나타나기 때문에 골프를 즐기는 사람들은 스윙을 할 때마다 통증을 심하게 느낄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골프채나 물건을 손으로 들어 올리거나 힘을 쥔 채로 유지하기가 어려운 경우, 골프채를 파지하거나 수건을 쥐어 짜는 동작을 할 때의 통증 등이 대표적인 골프엘보 증상이다. 주로 팔꿈치 안쪽의 돌출된 위치에 통증 및 압통을 느낄 수 있다. 심한 경우 팔꿈치를 굽히고 펼 때, 젓가락질이나 가벼운 일상 행동을 할 때도 통증이 생길 수 있다.

 

골프엘보는 무리한 힘이 반복적으로 가해져서 생기는 질환이기 때문에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보존적 치료로는 염증과 통증을 줄여주는 소염진통제를 복용하면서 힘줄의 재생 기능을 촉진시키는 체외충격파 치료를 병행한다. 직업상 반복적으로 팔을 써야하는 경우라면 팔꿈치 보호대 등과 같은 보조기, 고정기 등도 도움이 된다. 통증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프롤로 주사치료, PRP 주사 등을 통해 통증을 개선시킬 수 있다.

 

6~9개월의 보존적 치료에도 증상 호전이 없는 경우 또는 척골(팔 안쪽 뼈) 신경 병증이 진행하는 경우에 수술 대상이 된다. 내시경을 통한 수술인 비절개 유리술 등을 시행한다.

 

민슬기 정형외과 전문의(연세스타병원 정형외과 원장)주먹을 움켜줬을 때 팔뚝 아래근육이 제일 튀어나온 곳을 눌러주는 보조기를 착용하면 좋다. 힘을 줘야하는 상황에서도 같은 곳을 눌러주면 통증이 덜 할 수 있다. 힘의 집중을 분산시켜줄 수 있기 때문이다. 통증이 동반되는 운동은 건강을 해친다. 통증이 개선될 때까지 아픈 곳의 충분한 휴식을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진/민슬기 연세스타병원 정형외과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성균관대학교 삼성서울병원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외래교수)

(자료/한국골프장경영협회 자료 발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금붓꽃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