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하키 선수들의 눈과 건강,성남센트럴안과와 연세스타병원이 지킨다!

“대한장애인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과 지정병원 공동 업무협약(MOU) 체결”

이길순 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11:11]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눈과 건강,성남센트럴안과와 연세스타병원이 지킨다!

“대한장애인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과 지정병원 공동 업무협약(MOU) 체결”

이길순 기자 | 입력 : 2021/11/24 [11:11]

 

▲ 국가대표 선수들의 눈&건강지킴이 지정병원 MOU를 체결한, 장애인아이스하키 협회와 성남센트럴안과, 연세스타병원 관계자들  © 한성뉴스넷

 

[한성뉴스넷= 이길순 기자] 2022년 베이징 동계패럴림픽을 3개월 남짓 앞두고, 대한장애인아이스하키 협회(회장 정영우)가 국가대표선수들의 눈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지정병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지정병원으로는 성남센트럴안과(원장 김영준, 박상준)와 연세스타병원(병원장 권오룡)이 선정됐다.

  

지난 24, 수정구 신흥역에 위치한 연세스타병원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동메달 획득의 주역이자 국가대표팀의 사령탑인 한민수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또한 대표팀의 간판스타 이준용 선수, 박정배 사무국장 등 협회 임원들과 연세스타병원 권오룡 병원장, 성남센트럴안과 김영준 원장 등 병원 관계자들이 함께 모여 선수들을 위한 의료 서비스 제공에 대해 논의하고 올림픽 준비에 여념이 없는 대표팀을 격려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 장애인아이스하키대표단_협약식_싸인  © 한성뉴스넷

 

이날 협약식에서 아이스하키가 워낙에 격렬한 운동이다 보니, 눈이 나빠도 안경을 쓸 수가 없고 허리나 손목 등 부상도 많은 편이라고 말문을 연 한민수 감독은 오늘 이 협약식을 계기로 대표선수들 개개인의 안전과 건강을 더 꼼꼼하게 신경쓰고 챙기겠다. 눈질환부터 척추, 관절까지 그야말로 전문적인 토탈 의료 케어를 받을 수 있는 지정병원이 생겨서 안심되고 든든하다고 전했다.

 

평소 한민수 감독의 팬이었다고 밝힌 연세스타병원 권오룡 병원장은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 여러분들의 건강을 책임지게 돼서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 최선의 결과를 위한 최적의 건강 상태를 목표로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 장애인아이스하키대표단_평창패럴림픽  © 한성뉴스넷

 

코로나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신속하게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서 성남센트럴안과 김영준 원장은 올림픽을 앞두고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에 국가대표 선수들의 눈건강을 책임지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이 느껴진다. 내년에도 꼭 다시 메달을 딸 수 있도록 선수들과 그 가족들을 위해 가능한 모든 의료서비스를 지원하고 진심을 다해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맺은 의료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대한장애인아이스하키협회 회원과 선수, 그 가족들의 눈&건강을 위한 최선의 진료서비스 및 다양한 의료편의 제공 상호발전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 모색 및 활발한 교류 정보교환 및 인적 네트워크 구축 등이다.

 

우리나라에서는 1998년에 처음 시작되어 2006년 장애인체육회 창립을 계기로 새롭게 재정비된 장애인아이스하키 대표팀은, 이후 약 15년 동안 세 차례의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했으며 2018년 평창 동계패럴림픽에서는 값진 동메달을 획득하고 세계랭킹 3위를 기록하는 등 매우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루고 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금붓꽃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