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년들의 정신과 외래치료비 연간 최대 36만원까지 지원

경기도 청년건강증진사업 이달부터 시행. 만 19~34세 청년 대상

유재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7/14 [06:09]

경기도, 청년들의 정신과 외래치료비 연간 최대 36만원까지 지원

경기도 청년건강증진사업 이달부터 시행. 만 19~34세 청년 대상

유재훈 기자 | 입력 : 2020/07/14 [06:09]

 

경기도청


[한성뉴스넷=유재훈 기자] 경기도가 만 19세~34세 청년들의 정신건강을 위해 연간 최대 36만원까지 정신건강의학과 외래치료비를 지원한다.

이와 별도로 청년 정신건강 상담실도 운영해 청년들의 정신건강 문제 조기 발견과 초기 집중 치료·관리를 지원한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청년정신건강증진사업’을 마련, 이달부터 시행에 들어갔다고 14일 밝혔다.

도는 지난해 보건복지부 통합정신건강증진사업 공모에 ‘경기도 청년정신건강증진사업’을 제출, 관련 예산을 국비로 확보해 올해 처음 사업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

올해 사업은 청년마인드케어와 청년마인드링크 사업으로 구분되며 31개 시·군 정신건강복지센터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청년마인드케어 사업은 정신건강의학과에서 F20~29[조현병, 분열형 및 망상성 장애] 또는 F30~39[기분장애]로 5년 이내 최초 진단받은 청년을 대상으로 한다.

정신건강의학과 외래치료비 일부 본인부담금 중 진료비, 약제비, 검사비, 제증명료를 1인당 최대 36만원까지 지원한다.

지원 조건에 해당될 경우 환자, 보호자가 주소지 관할 시·군 정신건강복지센터로 신청서 등을 제출하면 올해 1월 1일부터 발생한 진료 분부터 소급 지원받을 수 있으며 소득기준과 정신건강복지센터 등록 여부 등 별도 제한은 없다.

청년마인드링크 사업은 시·군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청년 공간 등에 청년 정신질환 상담실을 별도로 운영해 고위험군 청년이 부담 없이 상담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질환을 조기 발견하고 치료비 지원, 사후 관리 등을 통해 건강하게 사회 일원으로 복귀하는 걸 돕는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정신질환을 겪는 청년들의 조기 병 발견과 경제적 부담 없는 치료에 많은 도움이 됐으면 한다 많은 청년들이 건강을 되찾을 수 있도록 경기도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금강애기나리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