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농기원, 시설가지 현장진단 기술개발

유재훈 | 기사입력 2020/02/20 [06:47]

경기도농기원, 시설가지 현장진단 기술개발

유재훈 | 입력 : 2020/02/20 [06:47]

 

▲ 영양진단 과정  © 한성뉴스넷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석철)은 시설가지 재배농가에서 이상증상이 발생하면 농가현장에서 식물영양 상태를 즉시 진단하고 맞춤시비를 처방하는 현장진단 기술을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그동안 진행해 온 식물 영양진단법은 식물의 잎을 건조시킨 후 일련의 분석과정을 거치는 방법으로 고난도 실험법인 탓에 1~2주 이상 소요됐었다.

 

▲ 영양진단 분석결과  © 한성뉴스넷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는 피해발생 시기에 즉시 비료처방이 불가능한 기존 진단법을 개선하기 위해 휴대용 간이분석기(RQ-Flex, Merck)을 이용해 시설가지 생육시기별로 잎자루(엽병)내 즙액과 토양의 양분을 측정해 고품질 가지를 최대한 많이 생산할 수 있는 최적 즙액농도를 연구했다.

 

이는 실시간 진단분석 및 신속 맞춤시비를 가능케 해 가지의 균형 있는 영양을 공급할 수 있었고 가지수량이 상반기에는 23%, 하반기에는 19% 증대되는 결과를 가져왔다.

 

적기에 필요한 양분을 처방하지 않으면 가지의 상품과 생산량은 급격히 감소하고, 이를 막기 위해 비료를 과다 사용하면 남은 비료분이 토양에 집적되어 염류장해를 초래하게 된다. 이는 결국 연작장해로 이어지기 때문에 도내 시설가지 농가는 지속적인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영순 환경농업연구과장은 “이미 연구된 오이와 시설가지에 이어 올해에는 애호박에 대한 간이 진단연구를 실시하고 향후에도 식물체 영양진단기술을 꾸준히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금강애기나리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