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윤영 위원장 “치어방류 사업, 실질적인 어가소득 증대로 이어져야”

“서식처 회복을 위한 내수면 환경 연구에도 중점 둬야…”행정사무감사 대안 대시 눈길

이길순 | 기사입력 2019/11/19 [23:44]

박윤영 위원장 “치어방류 사업, 실질적인 어가소득 증대로 이어져야”

“서식처 회복을 위한 내수면 환경 연구에도 중점 둬야…”행정사무감사 대안 대시 눈길

이길순 | 입력 : 2019/11/19 [23:44]

 

▲ 박윤영 의원, 치어방류 사업 실질적 어가소득 증대로 이어져야     © 한성뉴스넷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박윤영(더불어민주당, 화성5) 위원장은 19일 열린 해양수산자원연구소 행정사무감사에서치어방류 사업이 실질적인 도내 어업인들의 소득 증대로 이어져야 한다는 점에 중점을 두고 질의를 진행하였다.

 

박윤영 위원장은 기후변화에 따른 생태계 종 감소 등의 영향으로 도내 수산자원이 많은 위협을 받고 있는 현실을 감안하여 치어방류 사업은 내수면 어업을 육성하기 위해 필수적인 사업이라고 정의하면서도,

 

방류한 치어는 자연 상태 적응을 위해 먹이, 환경 등에 따라 이동하며 다양한 외부변수가 발생하는 만큼 넓은 수역에서 생존율을 조사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일이지만 경기도 예산이 매년 투입되는 지원 사업인 만큼 자체 분석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방류 어종은 시군별 도내 어업인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결정하고 방류수역은 치어의 현지 적응과 생존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장소를 선정할 것을 집행부에 요청했다.

 

이어서 박 위원장은 방류한 치어들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도록 서식지 회복을 위한 정책 연구에도 주력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 살아갈 서식지가 없는 상황에서의 치어 방류는 아무런 실익 없는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사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박 위원장은 우량 치어 분양 사업에 대한 질의에서 분양 수량의 확대로 세입 또한 함께 증가할 수 있도록 검토 요청하면서도 자금사정 등이 열악한 내륙 어업인을 대상으로는 보다 저렴한 방법으로 치어 분양 지원해 줄 것을 주문하여 농정해양위원회 위원장으로서의 정책 전문가다운 면모를 보였다.

 

한편, 박윤영 위원장은 화성시를 지역구로 둔 3선 의원이며, 평소 농정해양 분야의 폭넓은 의정활동 경험으로 내실 있는 도 정책 제안 뿐만 아니라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전체를 아우르는 소통과 통합의 리더십으로 위원회 활동에 적극 기여하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금강애기나리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