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위반행위 신고포상제 개선

이길순 | 기사입력 2019/10/23 [11:23]

분당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위반행위 신고포상제 개선

이길순 | 입력 : 2019/10/23 [11:23]

 분당소방서(서장 김오년)는 비상구 폐쇄·훼손 및 피난·방화시설 관리 소홀 등 고질적인 안전무시 관행을 근절하고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비상구 폐쇄 등 위반행위 신고포상제를 개선 운영한다고 밝혔다.

 

신고 대상은 다중이용업소, 판매시설, 복합건축물, 운수시설, 숙박시설, 의료시설, 근린생활시설 등으로 비상구 등 피난·방화시설 유지관리 위반행위자에 대하여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신고자에게는 포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주요 개선 사항으로는 도어클로져 탈락, 도어스토퍼 설치 등 즉시 시정이 가능한 경우 1차 신고 시 자진개선, 2차 신고 시 과태료 부과 거주지 제한 없이 신고 가능(신고자격 확대) 등이 있으며, 포상금 지급도 현금에서 지역화폐로 변경된다.

 

김오년 분당소방서장은 비상구 및 피난·방화시설 관리는 우리의 생명과 직결되어 있는 문제이므로 이러한 위법행위가 사라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전했다.

 

▲ 비상구 신고포상제 홍보 리플릿(도민용)     © 한성뉴스넷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금강애기나리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