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어쇼 설명회 주민들 반발

다른 곳에도 비행장 있는데 왜 이곳이어야 하나

이길순 | 기사입력 2019/10/06 [22:56]

서울에어쇼 설명회 주민들 반발

다른 곳에도 비행장 있는데 왜 이곳이어야 하나

이길순 | 입력 : 2019/10/06 [22:56]

 

▲ 서울아덱스 조경례과장     © 한성뉴스넷


지난 4일 성남시 수정구 신촌동행정복지센터 3층에서 오는 1015일부터 20일까지 서울공항(성남공항)에서 개최되는 서울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 2019’ 행사에 대한 주최 측의 설명회가 열렸다.

 

이날 설명회는 행사기간 비행소음으로 주민피해에 대한 이해와 협조를 부탁한다는 주최 측의 양해의 말이 끝나기도 전에 주민들의 불만이 곳곳에서 쏟아져 나왔다.

 

▲ 신천동행복복지센터 3층강당     © 한성뉴스넷


주민들은 여기저기서 불만의 목소리로 왜 이곳 비행장이어야 하나, 2년에 한 번씩 너무나도 많은 피해를 본다.’면서 키우던 개가 소음으로 유산을 했다, 수직상승 시 꼭 이 마을 위에서 한다, 그때는 소음과 열기도 느껴진다.’ 등의 불만의 목소리를 냈다.

 

이외에도 주민들은 전국에 20개가 넘는 비행장이 있는 것으로 아는데 돌아가면서 주최해야 된다.’는 의견과 성남에서 하려거든 성남시와 주민들에게 혜택이 있어야 한다.’는 주장도 일부 있었다.

 

또한 설명회는 행사를 진행하기 위한 요식행위이며 주민 기만행위이다. 무조건 에어쇼를 하지 마라. 행사 강행 시에는 비행장 주변 3개 마을 주민들이 연대하여 강하게 투쟁해야 한다.’는 의견도 개진되었다.

 

설명회에 참석한 시흥동주민자치위원회 서상윤 위원장과 고등동 장승배 주민자치위원장은 이런 주민설명회에는 행사 주최 측에서 책임 있는 사람이 나와 책임을 지고 주민들의 의견청취와 그에 따른 책임 있는 대책을 내놓아야지 실무자 한 사람 덩그러니 나와 그냥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돌아가겠다는 말에 무책임하다면서 설명회는 책임 있는 사람이 와서 책임질 수 있는 이야기를 할 때 다시 듣겠다며 설명회 중단을 요청, 설명회가 중단되었다.

 

한편 서울에어쇼는 성남시와 비행장 주변 주민들의 피해와는 또 다르게 1996년 제1회 시작, 2년 간격으로 23년간 꾸준히 진행되어 한국과 세계 항공 우주산업 그리고 국내 방산산업 발전에 지속적인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금강애기나리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