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정류장 주변 미세먼지 ‘빅데이터’로 잡는다

장미라 | 기사입력 2019/08/22 [06:11]

경기도, 정류장 주변 미세먼지 ‘빅데이터’로 잡는다

장미라 | 입력 : 2019/08/22 [06:11]

 

▲ 착수보고회     © 한성뉴스넷

 

경기도가 ICT기반 지방자치단체형 미세먼지 대응 플랫폼인 정류장 주변도로 미세먼지 빅데이터 기반 대응시스템 구축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이 사업은 버스정류장 주변에 미세먼지 데이터를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IoT 기반의 간이측정센서를 설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도로청소 차량을 효율적으로 운행하는 등의 조치를 취함으로써 미세먼지를 줄이는 프로젝트이다.

▲ 착수보고회     © 한성뉴스넷


앞서 지난 3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19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공모과제로 선정돼 국비 12억 원을 지원받게 된 사업으로 도‧성남시‧남양주시가 각각 15,000만 원씩 총 45,000만 원의 사업비를 분담, 총 사업비 165,000만 원이 투입된다.


도는 올해 12월까지 성남시와 남양주시 버스정류소 150곳에 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달 조달청 사업공고를 통해 사업 수행자로 ㈜센코, ㈜그렉터, ㈜데일리블록체인 등 3개 업체의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도는 시스템 구축이 완료될 경우, 지역별 미세먼지에 대한 촘촘한 관측이 가능해 지역 단위의 대기질 관측이 어려운 국가 대기측정망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이번 사업을 통해 ‘ICT기반 지방자치단체형 미세먼지 대응 플랫폼을 구축, 경기도형 플랫폼이 전국 표준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임문영 정보화정책관은 도민들이 많이 다니는 정류장 주변의 미세먼지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빅데이터, 인공지능을 이용한 분석을 실시해 한정적인 자원인 살수청소차량 운행을 효율적으로 연계할 수 있는 모델이라며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미세먼지 저감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1일 열린 착수보고회에는 ‘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전담기관인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을 비롯, 한국환경공단, 도 보건환경연구원, 도 및 시군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IoT기반의 미세먼지 모니터링체계 구축 방안 ▲ 빅데이터 기반 미세먼지 통합관리시스템 구축 ▲도로청소 업무관리시스템 구축 ▲ 미세먼지 데이터 활용 방안 등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시스템 구축 및 활용 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더덕꽃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