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과 업무협약

의료지원 기관과 치료 과목 확대하여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건강안전망 강화

이길순 | 기사입력 2019/07/10 [05:24]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과 업무협약

의료지원 기관과 치료 과목 확대하여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건강안전망 강화

이길순 | 입력 : 2019/07/10 [05:24]

 

▲     © 한성뉴스넷


여성가족부 산하기관인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이사장 이기순)은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이사장 양봉민)과 학교 밖 청소년 건강지원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8일 서울 중앙보훈병원에서 체결하였다.

 

이번 협약으로 그동안 치료비 부담으로 충분한 병원 치료를 받지 못해온 학교 밖 청소년들이 전국 6개 보훈병원에서 무료로 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

 

▲     ©한성뉴스넷

 

<2018년 학교 밖 청소년 건강검진 결과>(2018,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작년 학교밖청소년 건강검진을 받은 청소년(5,033)21.1%(1,061)가 각종 질병에 대한 치료를 필요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학교 밖 청소년 건강검진 결과>(2018,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작년 학교밖청소년 건강검진을 받은 청소년(5,033)21.1%(1,061)가 각종 질병에 대한 치료를 필요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붙임] 2018 학교 밖 청소년 건강검진 결과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은 ‘18년부터 중앙보훈병원과 학교 밖 청소년의 건강지원을 위해 연계하여 예방접종 및 치과 치료를 지원해왔으나 치료분야 및 지역적 한계로 지원받을 수 있는 학교 밖 청소년이 제한적일 수밖에 없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중앙보훈병원을 비롯한 전국 6개 보훈병원으로 의료지원 기관을 확대함과 아울러 기존 치료과목 이외에 내과, 산부인과, 안과, 피부과, 정형외과 등 추가하여 학교 밖 청소년을 위한 건강안전망을 강화한다.

 

 

한편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이기순 이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질병이나 질환이 있는 학교 밖 청소년에게 필요한 최소한의 전문적인 치료서비스가 제공되는 사회적 지원 기반이 마련되었다면서 병원 치료비 때문에 의료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청소년이 없도록 더욱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금강애기나리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