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제주 역사교훈탐방 실시

올바른 역사의식 확립을 통한 의정역량강화에 중점

이길순 | 기사입력 2019/06/25 [17:02]

성남시의회 제주 역사교훈탐방 실시

올바른 역사의식 확립을 통한 의정역량강화에 중점

이길순 | 입력 : 2019/06/25 [17:02]

 성남시의회(의장 박문석)71일부터 3일까지 23일 일정으로 제주 4.3사건 및 태평양전쟁 관련 역사교훈탐방을 실시한다. 이번 제주 역사교훈탐방은 시의원들의 올바른 역사의식과 확고한 국가관 확립을 통한 의정역량강화의 일환으로 마련되었다.

 

이번 탐방에 참석한 시의원과 의회사무국 직원들은 제주4.3평화재단과 태평양전쟁 일본군 병참기지, 제주평화박물관, 강정해군기지 등을 순차적으로 방문할 예정이다.

 

제주 4.3사건은 194843일 남로당 제주도당이 ‘5.10 남한 단독선거단독정부 수립 반대를 내세우며, 경찰과 극우청년단체인 서북청년회의 무분별한 탄압에 저항하기 위해 무장봉기를 일으키면서 촉발됐다.

 

이후 7년간 무장봉기 세력과 토벌대 간의 무력충돌 과정에서 3만 여명의 무고한 양민들까지 참혹히 희생당하면서 한국전쟁 다음으로 인명 피해가 극심했던 비극적인 사건이다. 시의원들은 제주4.3평화재단을 방문, 헌화와 분향을 통해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이어 송악산 동굴진지와 알뜨르비행장, 제주평화박물관 등을 둘러보며 평화의 땅 제주에 남겨진 전쟁의 처참한 모습과 당시의 슬픔을 고스란히 느껴볼 예정이다. 특히, 일제 강점기 당시 일본군의 격납고로 쓰인 알뜨르비행장과 태평양전쟁 말기 일본군이 저항 기지로 삼았던 송악산 동굴진지는 제주도민들이 강제징용을 당해 수모를 겪은 아픔이 서려있는 역사적 장소이다.

 

또한 강정마을 해군기지를 방문해 정부가 왜 이곳에 해군기지를 건설해야 했는지, 주민들은 왜 끊임없이 반대하고 있는지 그리고 깊은 갈등의 골을 어떻게 해결해나가고 있는지에 대하여 함께 고민하고 소통할 예정이다.

 

이번 탐방은 시의원들이 역사적 격동기를 겪은 제주도를 방문해 민족적 수난의 역사를 직접 보고 느끼며 평화와 화합의 사회 구현을 위해 시의원으로서 책임과 임무를 다짐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이와 함께 시의원들은 이상한 일본, 이웃으로 살아가기세상을 변화시킨 지방자치 혁명사례’, ‘청중을 사로잡는 연설기법등 다양한 주제의 특강에 참석해 의정역량 강화에 더욱 매진할 예정이다.

 

한편 박문석 의장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말처럼 시민을 대변하여 일하는 시의원부터 올바른 역사관을 확립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번 역사교훈탐방을 통해 내실 있는 의정활동의 방향을 설정하고 시민을 위한 의회 구현에 한 발짝 더 다가서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더덕꽃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