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깃대종 “파파리반딧불이” 탐사 가요

이길순 | 기사입력 2019/05/10 [06:53]

성남시 깃대종 “파파리반딧불이” 탐사 가요

이길순 | 입력 : 2019/05/10 [06:53]

 

▲ 환경정책과 환경보호팀-지난해 5월 말 탐사 참여 가족들이 영장산 줄기 분당구 율동 피크닉장 주변에서 발견한 파파리 반딧불이     © 한성뉴스넷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오는 515성남시 깃대종 파파리반딧불이 탐사에 참여할 가족 단위 시민 360(90가족)을 모집한다.

 

이날 오전 9시부터 환경교육도시 에코성남(www.ecosn.or.kr)을 통해 가족당 4명까지 참여 신청할 수 있다.

 

▲ 환경정책과 환경보호팀-지난해 5월 말 탐사 참여 가족들이 영장산 줄기 분당구 율동 피크닉장 주변에서 발견한 파파리반딧불이     © 한성뉴스넷


또한 탐사 체험은 오는 531일부터 65일까지 영장산 줄기 분당구 율동 피크닉장 주변에서 모두 6차례 이뤄진다.

 

반딧불이 관찰을 위해 밤 1120분부터 새벽 1시까지 탐사를 진행하며, 1차례당 15가족 60여 명이 참여한다.

 

▲ 환경정책과 환경보호팀-지난해 6월 영장산 줄기 분당 율동 피크닉장 주변에서 반딧불이 탐사 중인 가족단위 시민들     ©한성뉴스넷

 

반딧불이 전문가와 성남시 자연환경 모니터가 동행해 빛의 발광 원리와 시간, 종별 빛의 밝기와 색깔, ·수 구별법 등을 설명해 준다.

 

특히 성남지역 서식지 54곳에는 파파리반딧불이와 애반딧불이, 늦반딧불이 등 3종류가 발견되고 있다.

 

▲ 환경정책과 환경보호팀-지난해 6월 초 탐사 참여 가족들이 영장산 줄기 분당구 율동 피크닉장 주변에서 발견한 파파리 반딧불이     © 한성뉴스넷


이중 파파리반딧불이는 버들치, 청딱따구리와 함께 지역의 생태·지리·문화적 특성을 반영하는 성남시 깃대종이다.

 

한편 이른 초여름 밤에 나타나며, 형광 연두색의 강한 점멸 광을 내어 국내 서식 반딧불이 가운데 발광하는 모습이 가장 아름답다.

 

배에 있는 발광 세포에서 빛이 나와 200여 마리를 모으면 책을 읽을 수 있는 정도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더덕꽃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