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의 결단, 5월 1일 근로자의 날 성남시 공무원 특별 휴가

이길순 | 기사입력 2019/04/11 [07:07]

은수미의 결단, 5월 1일 근로자의 날 성남시 공무원 특별 휴가

이길순 | 입력 : 2019/04/11 [07:07]

 근로자의 날인 오는 51일 성남시 소속 공무원 2991명의 66%(3분의 2)가 쉴 수 있게 됐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410일 내부행정망인 새올 행정 포털에 “51일을 특별 휴가일로 정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은 시장은 51일 특별휴가를 결정한 이유에 대해 성남시 직원들의 창조적 여백을 위한 멈춤, 몸과 마음을 회복할 수 있는 쉼이 조금 부족해 아쉽다는 표현을 했다.

 

그러면서 재개발, 재건축, 홍역, 산불대응에 이르기까지 여러분이 애써주시는 덕분에 시민이 안전하고 자유로우며, 공감가득하고 지속가능한 성남공동체에 대한 믿음이 더 커지고 있다고 적어 공직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했다.

 

성남시는 세부 방침에 따라 시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근로자의 날 특별휴가 인원을 정하고, 당일 쉬지 못한 직원은 5월 중 원하는 날에 특별휴가를 다녀올 수 있게 계획이다.

 

은 시장의 이번 특별휴가 결정은 성남시 지방공무원 복무조례 제23조 제9(특별휴가)’을 근거로 한다.

 

이 복무조례는 동절기 한파, 설해대책 비상근무 등 시정 각 분야에서 현안업무와 주요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직원에게 시장이 특별휴가를 줄 수 있게 했다.

 

비슷한 내용의 조례로 지난해 근로자의 날에 서울시의 25개 자치구, 광주광역시, 부천시, 수원시 등이 공무원 특별 휴가를 시행했다.

 

한편 은 시장의 “51일 특별 휴가게시글은 하루가 지난 411일 오전 7시 현재 조회 수 3100건에, 131개의 답글이 달렸다.

 

“1~7일이 아이 학교 재량휴업일이라 난감했는데 시장님 너무 감사드립니다!!”, “근로자의 날 쉬는 신랑과 함께 못해서 아쉬웠는데 이번엔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되어서 너무 좋습니다~”, “모두 다 특별휴가를 쓸 수 있진 않겠지만 이런 배려 정말 처음입니다”, “시민 위해 더 열심히 일 하겠습니다등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더덕꽃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