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드론’ 띄워 열수송관 안전관리

이길순 | 기사입력 2019/01/09 [06:13]

성남시 ‘드론’ 띄워 열수송관 안전관리

이길순 | 입력 : 2019/01/09 [06:13]

 

▲ -성남시 ‘드론’ 띄워 열 수송관 안전관리     © 한성뉴스넷

 

성남지역 내 20년 이상 된 열수송관 시설 안전 관리를 위해 전국 처음으로 드론(무인기)이 도입된다.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다음 달 말부터 상공에 드론을 띄워 49곳 땅속 열수송관 상태를 관찰하기로 했다.

 

특히 주 수송관이 매설된 성남대로 10구간 역세권은 집중 관찰 대상이다.

 

▲ 성남시 ‘드론’ 띄워 열수송관 안전관리     © 한성뉴스넷

 

드론에 장착한 열화상카메라가 열수송관 시설이 매설된 지역의 땅과 지표면의 온도차를 측정해 3~10도 차이가 나는 곳의 이상 징후를 감지하는 방식이다.

 

또한 지열차가 클수록 땅속 열수송관의 용접 불량, 보온재 기능 저하, 연결부 파손, 부식으로 인한 성능 저하가 의심돼 점검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 성남시 ‘드론’ 띄워 열 수송관 안전관리     © 한성뉴스넷

 

드론이 측정한 데이터 값은 성남시 재난안전관리 부서와 한국지역난방공사에 제공해 보수·보강을 한다.

 

지열차 정도에 따라 땅을 모두 파내고 배관과 보온재를 교체하거나 관로 구조 분석 작업이 이뤄진다.

 

또 성남지역에는 지역난방 열 공급을 위한 배관이 1993년부터 매설되기 시작해 누적 거리가 총 250에 이른다.

 

드론 활용은 기존의 도보나 차량을 이용한 지열 측정법과 달리 넓은 시야각을 확보해 탐사 누락을 방지하고, 하천, 산지 등과 같은 접근 불가 지역까지 감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시는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열수송관 매설지역 탐사에 드론을 자체 도입하도록 기술을 지원해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열수송관 안전관리 체계를 첨단화해 최근 고양시 백석역 열 배관 파열사고로 확산한 발밑 공포를 해소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성남시 ‘드론’ 띄워 열수송관 안전관리     ©한성뉴스넷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더덕꽃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