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황해청(평택 BIX), 2018년 투자 유치액 개청 10년만에 최고

2,000만불의 국내외 투자유치 및 향후 5년간 500억원 매출 증대 기대

장미라 | 기사입력 2019/01/06 [06:54]

경기도황해청(평택 BIX), 2018년 투자 유치액 개청 10년만에 최고

2,000만불의 국내외 투자유치 및 향후 5년간 500억원 매출 증대 기대

장미라 | 입력 : 2019/01/06 [06:54]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이 지난해 14,500만불의 외자유치를 이끌어내면서 2008년 개청 이후 최고의 성과를 이뤄냈다.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2019평택BIX’본격적인 분양에앞서 외투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유치활동을 전개,외투기업 7개사 14,500만달러(국내외 투자 포함)와 총 750여명의 고용창출 등 양적, 질적 측면에서 개청 이래 최고의 실적을 거뒀다고 4일 밝혔다.

과거 외투기업의 유치비율이 2008~201625%(4), 201767%(4)인 점을 감안하면 괄목할 만한 성장이다.

황해청은 이러한 양적 성장 외에도 다양한 기획투자 유치활동을 벌였다.

우선 국내 뿌리산업 중 하나인 반도체가공용 신소재기업인 비텍의 외자 유치를 추진해2,000만불의 유치는 물론, 신규 판로 확보를 통해 향후 5년간 500억원의 매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국내의 기술과 해외의 자본을 융합하는 새로운 중소기업형 투자유치모델을 기획해 성공한 것이다.

또 관세청의 해상특송장 구축 지원을 통해 중국 연태시 1위의 전자상거래 기업인 산동랑월국제운수 등 2개사와투자 MOU, 해외 1개사의 투자 의향서를 받는 등 총 13,500만불의 투자계획을 받아 전자상거래 무역국제항으로써의 기반을 다지는 성과를 도출했다.

아울러 미래 강소기업에 대한 타깃 마케팅을 통해 순수 국내기술의 초소형전기차 제조기업 B사를 유치, 타 지자체와 차별화된 전기차클러스터 조성의 초석을 마련했다.

향후 강소기업으로 육성, 글로벌 경쟁력확보를 통한 좋은 일자리 창출의 틀을 다졌다는 평가다.

특히 투자 MOU를 체결한 외투기업을 상대로 계약 독려를한 결과, 기존 투자 MOU 10건 중 5건의 계약을 성사시켜, 기존 MOU 대비 50%의 투자계약을 체결해냈다.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장은 전국 경제자유구역 중 유일하게 2018년 산업부 중점 투자유치지원사업(상품화)에 선정되는 등황해청의 지난해 성장은 눈에 띌 만한 성장이었다앞으로도스마트 공장 등 4차 산업 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경제특구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더덕꽃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