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20%는 5년내 이사 희망 … 도심과 역세권 선호도 높아

지속적인 거주 위해 편의시설 및 도보생활권 조성으로 삶의 질 높이는 도시조성 필요

이길순 | 기사입력 2017/06/25 [18:32]

경기도민 20%는 5년내 이사 희망 … 도심과 역세권 선호도 높아

지속적인 거주 위해 편의시설 및 도보생활권 조성으로 삶의 질 높이는 도시조성 필요

이길순 | 입력 : 2017/06/25 [18:32]

▲ 경기연1_거주기간과 개발비율 관계     © 한성뉴스넷

경기도민의 20%는 향후 5년 내 이사 계획을 갖고 있으며, 이사 희망지역으로는 편의시설이 잘 갖춰진 도심과 역세권을 가장 선호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25일 경기도민의 삶의 질 조사 연재기획 시리즈 중 첫 번째로 경기도민 삶의 질 조사 I :주거보고서를 발표했다.

또한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5년 이내 이사할 의향이 있다는 가구 비율은 20%였다. 이사 이유는 내집 마련(48.4%)과 전월세 가격 상승(17.3%)이 가장 많았으며, 교통 및 주변환경(10.5%), 자녀양육 및 교육환경(8.7%), 재테크(6.7%), 취업(이직) 또는 진학(4.7%), 결혼(2.5%) 등이 뒤를 이었다.

▲ 경기연3_신도시 개발시기와 거주 타임라인     © 한성뉴스넷

이사 계획이 있는 경기도민이 이사하고 싶은 지역은 편의시설이 잘 조성된 도심 및 역세권 지역(38.4%), 신도시 또는 택지개발지구(35.7%), 일반 주거지역(12.8%), 교외지역(9.6%), ­­어촌 지역(3.6%) 순이었다.

또 경기도 가구의 도내 거주기간은 평균 19.4년이며 20대의 68.8%7년 이하, 80대의 71.5%28년 이상 거주한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 거주기간이 30년 이상인 시군은 안성시(34.5), 가평군(30.3), 의왕시(30)였다. 개발이 활발한 지역인 김포시(10.4), 동두천시(14.1), 용인시(15.5)는 거주기간이 짧은 것으로 나타나 도시개발과 거주기간이 반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편의시설 만족도(4점만점)는 일상용품 구매(3.16)> 의료기관(3.05) > 공공기관(2.95) > 근린시설(2.93) > 복지시설(2.87) > 생활문화 기반시설(2.78) 순으로 조사됐다.

생활편의시설 만족도가 높은 곳은 서울과 가깝거나 교통이 양호한 편인 과천시, 부천시 등이었다.

특히 편의시설까지 소요되는 시간은 도보로 평균 8~11분이며, 차량 등 교통수단을 이용할 경우 오히려 평균 3~5분이 더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황금회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경기도민의 거주기간은 평균 19.4년으로 긴 편이다. 하지만 고령층에 비해 20·30대의 거주기간은 상대적으로 짧아 청년층의 거주기간을 늘리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황 연구위원은 거주기간 증진 방법으로 생활 편의시설 확충, 도시재생, 근린계획, 따복공동체사업 등 작은 도시계획활성화 일자리와 잠자는 곳이 경기도에 있는 지역 자족성강화 인구고령화를 위한 도보생활권 조성 등을 제안했다.

한편 황 연구위원은 이어 특히 의료, 문화 및 복지에 대한 시설 만족도는 거주기간과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경기도 고령인구의 급격한 증가가 예상되므로 제반 편의시설 확충 등 대비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벌 노랑이
1/3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